Synthetic Moment

June 2021 – August 2021

Synthetic Moment

Meeyoung Kim Solo Exhibition

Gallery Huue @ The Work Project Asia Square

12 Marina View, Asia Square Tower 2, 311-01, Singapore 018961

2021.06 - 2021.08

 

Synthetic Moment

Meeyoung Kim’s paintings questions the extent of the possibilities that oil painting has as a medium itself. The painterly gestures of her oil paints distinguish themselves by visually enhance the movements of paints through aesthetic and physical experiments using brushes and paint. Each work abstractly expresses her energy through brush strokes and colors, rather than having a reproducing object, which she encounters naturally in her daily life. This energy can be an awe-inspiring moment that the artist felt or a little emotion that she felt tiny. The various senses in memory that the artist tried to capture have become a source of inspiration accumulated through continuous observation over the past few years.

The Artist first paints several layers of gesso so that the paint goes up smoothly on the woven canvas and then leaves the grid using pencils and a ruler. Then, the artist imagines the brush strokes, colors, and atmosphere that will fill the screen and decides which color and brush to use calmly. She prepares oil paints and materials and apply abstractly planned touches and colors to the canvas screen. In addition, this step can be described as a shipment arrangement for increasing a significant amount of paint rhythmically. The artist adds her unique abstraction by filling the entire canvas in a way that embraces unexpected effects and allows the previous color to draw, unfold, cover, and flow without drying. 

Her paintings stand somewhere between the genre of painting and sculpture-as well as relief, that are at some point, such thick layers of oil paint, composed of multiple layers, are reversed, revealing the process of filling the screen with tactile trajectories rather than epic elements. The Artist tries to approach the most ideal standards of painting every day, constantly experimenting with various abstract painting techniques, and tries to create more beautiful and subtle paintings. 

 

Synthetic Moment

김미영 작가는 유화라는 매체를 통해 멈춰져 있는 정적의 장르인 회화를 작가만의 회화적 언어로 확장하여 움직이고 있는 듯한 화면을 선보인다. 그녀의 그림은 재현하는 어떤 대상이 있다기 보다는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마주하게 되는 어떤 공감각적 찰나를 붓질과 색을 통해 자신만의 에너지를 추상적으로 표현하고, 이 에너지는 작가가 느꼈던 매우 인상적인 순간일 수도 있고, 아주 소소하게 느꼈던 작은 감정일 수도 있다. 작가가 포착하려고 했던 다양한 기억 속 감각들은 지난 몇 년간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축적된 영감의 원천이 되어 선보여진다.

작가는 먼저 짜여진 캔버스에 물감이 부드럽게 올라가도록 젯소를 여러 겹 칠한 후에 연필과 자를 이용하여 그리드를 그린 뒤 작가는 이 화면을 채워나갈 붓질이나 색, 그리고 분위기를 상상해보며 차분하게 사용할 색과 붓을 정한다. 그리고 유화 물감과 재료를 준비하여 추상적으로 계획했던 터치와 색감을 캔버스 화면에 바르기 시작한다. 또한 이 단계는 상당히 많은 양의 물감을 순차적으로 리듬감 있게 올리기 위한 선적인 구획 정리라 할 수 있다. 작가는 예기치 못한 효과들을 포용하며 이전의 물감이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긋고, 펴고, 덮고, 흘러내리게 하는 방식으로 캔버스 전체를 채워나가는 과정을 통해 그녀 특유의 추상성을 더해 나간다.

회화와 조각 사이, 어딘가 소조(부조) 방식을 닮아 있는 그녀의 그림은 어느 시점에서부터 여러 레이어로 충접된 유화 물감이순서가 뒤바뀌게 되며, 서사적인 요소보다는 촉각적 궤적으로 화면을 채워나가는 과정이 드러난다. 작가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회화의 기준에 매일 조금씩 다가가려고 애쓰며, 여러가지 추상적 회화의 기법들을 끊임없이 실험하며 더욱 아름답고 미묘한 회화를 만들어 가고자 노력하는 김미영 작가만의 회화를 의미 있는 예술 작품으로 여길 해외 컬렉터들이 이번 개인전을 통해 확산되길 바란다.

overview